The paintings depict fantastical geographic landscape from a birds-eye view, at times there are birds, migratory geese flying across the picture plane.  Like migratory geese, I found myself travel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via plane every summer as a child.  The birds-eye view of the landscape is the same view I saw from the plane.  It is through this view and various other topographical maps on the plane leaflets and monitors that I became interested in depicting landscapes in this manner.  I combined various media, such as hanji, powdered copper, acrylic, ceramic clay and etc to create a fantastic textural feel, to make the landscape seem both tangible and familiar yet strange. Similar to how strange the world looks from the sky.

     These paintings also express a yearning and longing for home. Like migratory birds, I always felt I was migrating back and forth between two homes. Because I am half Korean and half Caucasian, growing up while I felt a sense of home in bo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re was half of me that felt that I did not completely belong. I longed for a third space that could reconciled both my Korean and American halves, so that I would not have to physically and emotionally separate both halves of myself as I traveled back and forth. Therefore, my paintings began to depict landscapes that could possibly be these third spaces, or the journey to that imagined place. This body of work is ultimately about the journey home and searching for a home, or a place one feels at home.

     그림에 지리적인 풍경이 새보듯이 조감도 시각으로 보이고 이주하는 거위새가 가끔 등장한다. 이런 철새처럼 저도 두 집에 왔다갔다 한것같다. 어렸을때부터 매년 여름 에가족과 미국 한국을 왔다갔다. 작품의 큰 영향은 비행기 창문 밖에 보이는 조감도 시각 풍경과 비행기안에 있는 길을 알려준 모니터와 공산송학 지형도이다. 지구를 그런 시각을 몰때 풍격이 이상하고 신비한 세상으로 변한다. 작품안에 이 느낌을 만들 수 있게 특이한 감축을 만드는 소재를 사용했다. 사막 같이 가라지는 말른 도예흙, 빤작거리는 부리근말, 섬세함 한지와 아크릴 등등 을 사용했다. 또 그림안에 걸망한 감동을 담았다. 머리 속에 상상하는 집이었다. 어머니는 원래 한국사람이고 아버지가 미국 백인이라서, 미국 한국이 둘다 고향이라고 생각했지만, 두 문화와 생각과 느낌을 합치고 완전 소속감을 느끼는 고향을 원한다. 왔다갔다 살면서 두 나라에 정체성이 따로 있는것같아서 한 정체성을 키울수있는 고향을 갈망해서, 그림에 그런 고향이나 그런 고향을 찾는 탐구를 표현한다. 이 작품 의미는 소속감을 느끼는 집을 찾는 탐구다.